'강동원 이한열 역할 맡는 데 문제 없다'(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한열열사기념사업회가 강동원이 영화 '1987'에서 고(故) 이한열 열사 역을 맡는 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한열열사기념사업회는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영화 '1987'에 강동원 배우가 출연하는 것에 대한 이한열기념사업회의 입장"을 게재했다.

이한열열사기념사업회는 "영화 '1987'은 1987년을 배경으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하려는 공안당국과 사실을 밝히려는 사람들을 그린 영화다. 배우 강동원이 이한열 열사 역을 연기하는데 그의 외증조부가 친일파였다는 논란이 있었다"며 "이에 대해 이한열기념사업회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유족과 이사님들의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osen

이어 "강동원의 외증조부 이종만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것은 맞다. 그러나 일제에 낸 자금보다 독립운동이나 노동자 광부 농민에게 낸 금액이 몇백 배나 된다는 주장도 있다"며 "몇 년 전 강동원이 외증조부를 환상적인 분이라고 표현한 것은 재산을 사회에 희사한 부분이었으리라 짐작한다"고 얘기했다.

또 "작년 여름 시나리오가 처음 나왔을 때, 박근혜 정부의 서슬이 시퍼렇고 블랙리스트가 작동하고 있었을 때, '변호인'에 나온 배우 송강호가 몇 년 째 변변한 역을 맡고 있지 못했을 때, 영화 '1987'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불이익을 감수하고 출연을 하겠다고 한 배우가 셋 있었다. 강동원은 그 중 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사업회는 유족 및 이사들의 의견을 들어 "부친도 아니고 외증조부의 일로 배우를 교체하자고 하는 것은 너무 편협하다" "외증조부가 어떠했느냐 보다 지금 그 배우가 어떤 자세냐가 중요하다. 여기에 별 문제가 없다고 본다" "어려운 시기(작년 여름)에 출연을 결정했던 배우이니 함께 가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한열기념사업회는 배우 강동원이 이한열 열사의 역할을 연기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였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