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기자회견이나 공동 성명도 없이 끝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첫 정상회담이 공동 기자회견이나 공동성명도 없이 끝났다. 북핵 문제 등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이며, 정식 회담이 회견도 없이 마무리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이틀째 정상회담에서 "중국과의 관계에서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 진정으로 진전이 있었다"고 했으나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이전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압박하고 중국의 무역 관행에 관해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시진핑 주석도 "우리는 더 깊은 이해를 하게 됐고 신뢰(예비적인 실무관계와 우호)를 구축했다"고만 말했다.

trump xijinping

trump xijinping

그는 이어 "우리는 계속해 안정적인 방법으로 우호 관계를 형성해갈 것으로 믿는다"며 "전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우리의 역사적인 책임 또한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미중 정상회담 이후 언론브리핑을 통해 "회담은 매우 솔직하고 기탄없이 진행됐다"며 양 정상이 북핵이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다는 시각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trump xijinping

이어, 틸러슨 장관은 "우리는 중국과 협력하기를 바란다"면서도 "중국이 우리와 협력할 수 없다면 우리만의 독자적인 계획을 세우고 그렇게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회담에 대해 "양국이 다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끌어낼 수 없었다는 의미"라며 "중국은 대북제재를 하더라도 북한이라는 버퍼존(완충지대)이 무너질 정도는 안 된다는 마지노선을 갖고 있는데, 미국이 이런 중국의 마지노선을 이번에도 못 무너뜨린 것"이라고 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