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측이 고발하겠다고 지목한 심재철 의원이 세게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심재철 국회 부의장은 7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문 후보 아들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한 자신을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죄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힌 것을 두고 "문 후보는 아들 채용 의혹을 무고로 침소봉대하지 말라"며 비판했다.

hand cuff

심 부의장은 이날 입장을 내고 "문 후보는 아들의 공공기관 채용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지 않고 사실 규명을 회피하고 있다"며 "문 후보 측의 고발을 또다른 검증의 기회로 삼고 법적으로 강력히 맞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 후보는 고발을 통한 일시적인 겁박으로 국민적 의혹을 막겠다는 전형적인 퇴행의 정치를 되풀이 하고 있다"며 "적폐정치의 청산을 외치면서도 정작 자신과 관련한 의혹은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문 후보 측은 '제2의 문유라'로 불리는 아들 채용 관련 의혹에 대해 대선주자로서 책임 있는 해명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문 후보 측은 아들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이미 지난 2007년, 2010년 감사에서 문제가 없다고 밝혀진 사실을 선거때만 되면 꺼내 들고 있다"며 "잘못된 허위 사실에는 법적 책임을 묻는 것을 포함해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반박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오늘(7일) 심재철 국회부의장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포죄로 고발키로 했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