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쏘나타 등 현대·기아차 17만1348대 리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현대
인쇄

엔진 이상으로 시동꺼짐과 화재 우려가 있는 그랜저 등 5개 차종 17만대에 대한 리콜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현대.기아차(현대차)에서 생산한 차량 중 2013년 8월 이전에 생산된 세타2엔진을 장착한 차량 17만1348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최근 5년 간 리콜로는 3번째 규모다.

대상 차종은 2010년 12월부터 2013년 8월 사이 생산된 그랜저(HG) 11만2670대와 2009년 7월에서 8월 사이 생산된 쏘나타(YF) 6092대, 2011년 2월에서 2013년 8월 사이 생산된 K7(VG) 3만4153대다. 2010년 5월에서 2013년 8월 사이 생산된 K5(TF) 1만3032대와 2011년 3월에서 2013년 8월 사이 생산된 스포티지(SL) 5401대도 여기에 포함됐다.

42

이번 세타2엔진 장착 차량의 리콜은 현대차가 6일 국토부에 계획서를 제출해 실시하는 자발적인 리콜이다.

현대차가 국토부에 제출한 계획서에 따르면 2013년 8월 이전에 생산된 세타2엔진의 경우 크랭크 샤프트 봉(피스톤 운동의 회전운동 전환축)의 마찰을 막는 오일 공급 구멍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금속 이물질이 남아 문제가 생겼다. 남은 이물질이 크랭크 샤프트 봉과 베어링 사이에 끼여 납땜하듯 붙어버린 것이다.

이 경우 주행 중 시동이 꺼지고 소음이 발생하거나 화재발생 가능성이 있다. 실제 지난해 10월엔 K5가, 올해 3월엔 K5와 K7이 고속도로 주행 중 화재나 소음이 발생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리콜대상 차량을 검사하고 문제가 확인된 차량의 경우 새롭게 개선된 엔진을 교체해줄 방침이다.

리콜은 엔진생산 등 준비기간을 감안해 오는 5월22일부터 착수한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이날부터 차종에 따라 현대차나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리콜방법과 대상차량 적정성 검증을 실시해 리콜계획이 적절하지 않은 경우에는 보완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앞서 세타2엔진을 장착한 현대차의 일부 모델에서 주행 중에 시동이 꺼지는 현상이 발생한다는 언론의 문제제기와 제작결함신고센터 접수내용을 바탕으로 지난해 10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작결함조사를 지시했다. 이후 지난달 연구원으로부터 제작결함 가능성을 보고 받은 국토부는 제작결함평가위원회에 이를 상정하기로 결정했지만 현대차가 리콜계획을 제출함에 따라 리콜 적정성 여부만 평가하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