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남성들이 손을 잡고 다니기 시작한 훈훈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네덜란드의 한 게이 커플이 괴한에게 공격을 받자, 이에 분개한 남성들이 LGBTQ 커뮤니티 지지를 증명하기 위해 손을 잡기 시작했다.

지난 일요일, 재스퍼 베른스-세으라탄과 남편 로니 세으라탄-베른스는 손을 잡은 채 아른헴에 있는 자기들 집으로 향하고 있었다. RTL 뉴스에 의하면 바로 그 순간, 십 대 청년 7, 8명이 갑자기 나타나 두 사람을 폭행했다.

이 사건은 네덜란드 LGBTQ 커뮤니티에 크나큰 충격이었고, 네덜란드의 총리 마르크 뤼터도 이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그런데 LGBTQ 커뮤니티에 대한 지지를 말로만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준 네덜란드 국회의원들이 있었다. 두 의원이 손에 손을 잡고 월요일에 국회에 출석했다.

man

페크톨드(좌)는 "우린 네덜란드에서 자기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걸 매우 정상적인 행위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66의 리더인 알렉산더 페크톨드와 당의 재무 전문가인 우터 쿨미스가 베른스-세으라탄/세으라탄-베른스 부부에 대한 지지를 표현하고자 손에 손을 잡고 나타난 거다. People에 의하면 페크톨드는 "우린 네덜란드에서 자기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걸 매우 정상적인 행위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페크톨드와 쿨미스의 사진이 국제 언론에 돌기 시작하면서 일종의 사회적 움직임이 되었다. 자기를 스트레이트로 정의하는 남자들을 포함한 많은 이들이 트위터인스타그램에 남자끼리 손잡은 사진을 해시태그 #allemannenhandinhand(모든 남자가 손에 손잡고)와 함께 올리고 있다.

Humberto Tan(@humbertotan)님의 공유 게시물님,

And @selvedgefreak Fuck intolerance and indifference. Straight men make a statement against gay intolerance. #allemannenhandinhand

Black&Blue(@blackandbluenijmegen)님의 공유 게시물님,

이번 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며 런던에서 종사 중인 주네덜란드 대사관 직원들은 아래처럼 단체로 동참했다.

질 수 없었는지, 유엔에 파견된 네덜란드 스태프도 손을 잡았다.

흥미롭게도 이번 움직임은 네덜란드의 매우 중요한 LGBTQ 마일스톤과 거의 겹친다. 2001년 4월 1일, 네덜란드는 세계 최초로 동성애 결혼을 법률화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성소수자 가족을 지지하는 스타 - 앤 해서웨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