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안철수를 "적폐세력이 지지하는 후보"라고 규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경선) 컨벤션 효과가 우리 쪽에서 나야 하는디 안철수가 나고 있어잉.”

“안희정이 표를 안철수가 가져가부러서 안 그러냐.”

“그 표는 인자 또 다 빠질 표여.”

6일 오전 11시, 광주 망월동 ‘국립 5·18 민주묘지’ 앞. 보도를 가득 채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의 대화 속에서 ‘안철수’란 이름이 심심찮게 들려왔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문 후보의 지지율을 턱밑까지 따라온 상황을 염려하는 소리였다.

42

안 후보의 맹추격 등 안팎의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 문재인 후보가 남도에서부터 ‘세몰이’를 시작했다. 그는 이날 쇳물이 펄펄 끓는 광양제철소를 들른 뒤 민주화 열사들이 잠든 5·18 묘역을 거쳐 육상 이송을 앞둔 세월호가 머물고 있는 목포신항으로 이어지는 200여㎞의 일정을 소화했다.

그동안 안 후보가 자유한국당 등 보수정당과 연대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적폐세력들의 정권 연장을 꾀하는 후보”라고 불렀던 문 후보는 이날은 “적폐세력의 지지를 받는 후보”라고까지 지칭했다. 문 후보는 이날 목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는 그동안 촛불집회에 함께하지 않았다는 것을 오히려 자랑스럽게 얘기하고, 지금도 보면 적폐세력들 그쪽(의) 지지를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과연 정권교체를 말할 수 있는 것인지 그것부터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의 ‘원고 없는 끝장토론’ 제안에 대해서도 “아직도 안 후보가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국민들에게 준비된 모습 보여드리는 게 우선”이라며 사실상 거부의 뜻을 밝혔다. 문 후보는 안 후보를 ‘적폐 프레임’에 묶는 한편 자신이 진정한 정권교체를 이뤄낼 주역이라고 강조했다.

42

그는 이날 5·18 묘역 참배 뒤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이라며 “다시 이제 신발 끈을 졸라매고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이긴 힘을 바탕으로 압도적인 정권교체를 해내자”고 말했다.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적폐세력 지지 후보 발언’에 대해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라고 맞받았다. 또 자신이 촛불집회에 나가지 않았다는 데 대해서도 “제가 언제까지 참석했고 언제부터 참석 안 했는지는 사실이 다 나와 있지 않으냐”고 했다. 안 후보는 지난해 12월9일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되기 전까지는 촛불집회에 참석했으나, 이후엔 “헌법재판소를 압박하면 안 된다”며 불참했다.

문 후보는 8일에는 당내 경선에서 겨뤘던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과도 ‘호프 타임’을 가질 예정이다. 경선 과정에서 빚은 반목을 해소하고 ‘화학적 결합’을 이뤄 당 지지층을 결속시키겠다는 취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