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양남자쇼'·혜리 양측 "복권 몰카...혼란드려 죄송"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걸스데이 혜리가 Mnet ‘신양남자쇼’에서 2000만 원에 해당하는 복권에 당첨된 상황을 담은 몰래카메라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과 혜리 양 측이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몰래카메라를 통해 시청자들까지 속인 부분. 방송에서 연출되는 몰래카메라의 경우, 거짓된 상황이라는 것을 고지하고 이해를 돕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 제작진은 방송에서 이를 밝히지 않은 채 혜리가 진짜 복권에 당첨된 것처럼 연출, 보는 이들에게 혼란을 줬다는 점을 지적 받고 있다.

사연은 이렇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신양남자쇼’에는 걸스데이가 출연해 프로그램을 꾸몄다. 멤버들은 퀴즈를 통해 즉석 복권을 상품으로 받았는데, 그 중 혜리가 2000만원에 당첨된 것. 당첨된 복권을 든 혜리는 실성한 듯 웃었고, 이후 혜리의 복권 당첨 장면은 화제가 돼 퍼져나갔다.

이에 대해 혜리 측의 한 관계자는 6일 OSEN에 "정확하게 제작진에게 확인해본 결과, 몰래카메라였다. 현장의 매니저들도 깜빡 속았다"고 밝혔다. 앞서 혜리 측은 "혜리가 복권에 당첨된 것은 실제 상황"이라고 밝힌 바. 다시 한 번 확인을 거친 결과 이는 제작진이 준비한 몰래카메라였다고.

제작진은 논란이 커지자 몰래카메라 당시의 상황을 담은 영상을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공개하며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신양남자쇼’ 제작진은 “걸스데이 혜리 복권 당첨 몰래카메라 관련하여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드려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제작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라는 자막으로 고개를 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