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한·일 위안부 합의는 "당사자들과 합의 바탕으로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뉴스1
인쇄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는 6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당사자들과의 합의를 바탕으로 고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날 보도된 일본 지지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위안부 합의의 '당사자', 즉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아직 "생존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작년 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피해자 소녀상에 대해선 "일본 정부가 철거를 요구하고, (소녀상) 이전을 조건으로 대사 귀임을 거부해온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부산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한 항의 표시로서 올 1월9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총영사를 일시 귀국 조치했다가 이달 4일 한국으로 돌려보냈다.

안 후보는 한·일 관계 전반에 대한 질문엔 "역사 문제에서 국민감정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역사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상태에서 안보 문제 등을 분리해 접근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1998년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일본 총리가 발표한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을 위한 공동선언'의 정신에 입각해 한·일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해결해가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ah

이와 함께 안 후보는 이번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맞서 한·미 동맹 관계를 강화하고 한국의 방위력 자체를 향상시키는 '자강(自强) 안보'를 추진해가겠다고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안 후보는 또 북한에 대한 제재와 병행해 남북대화 및 북핵 6자 회담을 재개하고, 남북한과 미국·중국이 함께하는 4자 회담 개최를 모색해야 한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대해선 "자국의 이익을 중심으로 매우 실용적인 접근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주한미군 주둔 경비 부담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해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그는 "(미국과는) 한·미동맹을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협력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Close
서울도서관 위안부 할머니 친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