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오늘 '불모지' 광주에 가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지지를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hong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6일 보수진영의 대표적인 불모지인 광주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시작으로 호남 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그는 5·18 민중항쟁추모탑에서 참배를 한 후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인공인 윤상원 열사의 묘역 등을 둘러봤다.

홍 후보는 호남민심을 의식한 듯 최근 지역사회를 분노케 한 전두환 회고록에 대해 "지난 번 국회 청문회에서도 (전두환) 본인은 지휘계통에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 사실상 그 당시 실세가 모든 것을 장악했을 것"이라면서 "그 주장 자체가 조금 억지가 아닌 가 그런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5·18 희생자분들, 그 희생으로 한국의 민주주의가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성숙한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했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공식 기념곡 지정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6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특히, 광주와의 인연을 강조하면서 호남 민심에 구애를 보냈다. 그는 '한국당에 대한 호남의 시선이 곱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홍준표는 좀 다르다"며 "나는 1년3개월간 광주시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광주에서 살았던 집 주소를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호남 사람들이) 한국당은 싫어하지만 호남에서 저를 싫어할 일은 없다고 본다"며 "지금 후보 나온 사람 중 광주시민이었던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있느냐. 전북도민이었던 사람은 또 있느냐"고 반문했다.

홍 후보는 또 광주시당으로 이동, 호남·제주권 선대위 발대식 및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했다. 홍 후보는 선대위 발대식에서 호남 및 제주지역 선거대책위원회 주요 인사들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하는 등 지역 조직 재건에 적극 나섰다.

다만 홍 후보는 당원들 앞에서 직접 연설을 하지 못했다. 현역 자치단체장이기에 지지를 호소하는 발언을 할 경우 선거법에 저촉되기 때문이다.

홍 후보는 마이크대신 광주시당에서 선물한 광주를 연고로 한 프로야구팀 기아 타이거즈 유니폼과 모자를 입고 야구 방망이를 휘둘렀다. 9회말 2아웃 역전 홈런과 같은 대역전극을 이뤄내겠다는 포부를 드러낸 셈이다.

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6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뉴스1

홍 후보를 대신해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연단에 올라 홍 후보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한편, 홍 후보는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가 호남에서 얻었던 득표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근혜 후보는 18대 대선 당시 제주에서 50.5%, 전북 13.2%, 전남 10%, 광주 7.8%의 득표율을 보였다.

홍 후보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만나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이 얻은 득표율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