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와 사진 찍은 6명의 청년들에 대해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hani

이 한 장의 사진을 두고 안철수·문재인 후보 간에 혈전이 벌어지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안 후보가 지난달 24일 전북 전주시 꽃밭정이 노인복지관에서 열린 ‘포럼 천 년의 숲’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을 당시 지지자들과 찍은 사진이다.

이 사진은 최초 한 트위터 사용자가 '안철수와 조직폭력배? ㄷㄷㄷㄷ'이라는 글과 함께 유포했으며 이를 몇몇 매체에서 그대로 받아 쓰며 의혹이 커졌다.

twitter

이 6명의 청년이 누구인지를 두고 하루 종일 기자들이 얼마나 바빴는지 모른다.

일단 국민의당은 "지역 청년단체인 JC 회원들"이라는 입장이다. 한겨레는 사진의 가장 왼쪽에 안철수 후보와 함께 사진을 찍은 김광수 의원 쪽 관계자가 “해당 인물들이 오거리파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서에 전화해서 확인했는데 모른다고 하더라”라며 “단, 지역 청년단체인 JC 회원들이라는 사실은 확인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한국청년회의소(JC)는 이 사실을 부정했다.

JC 관계자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저희 회원들 행사 때 정복은 검은색 양복과 흰 와이셔츠 그리고 JC 회원의 뱃지 착용인 것은 맞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포럼 행사에 일부 회원들이 참석한 것은 맞지만 누구인지는 파악이 안된다. 저희 단체와 무관하게 참석한 것이고, 행사를 주최한 것도 아니다"면서 "(사진 속 인물은) 우리 회원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미디어오늘(4월 6일)

그 사이 노컷뉴스는 이 6명의 청년이 조폭이 맞고 그 중 4명은 관리대상이라는 기사를 내보냈다. 노컷뉴스는 전주지역 폭력조직 상황에 정통한 관계자가 신원을 확인했다며 아래와 같이 보도했다.

CBS노컷뉴스가 복수의 취재원에게 확인한 결과 이 6명 모두 'O파'에 속한 조직원이며 이 중 4명은 경찰 관리대상 조직폭력배인 이른바 ‘계보’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CBS 노컷뉴스(4월 6일)

한겨레 역시 지역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가 “왼쪽에서 두 번째 있는 김아무개 등 이름이 확인되는 5명이 다 오거리파 소속”이라며 “정식 계보급은 아니고 보통 예식장에 가면 병풍으로 서 있는 아이들이다. 포럼에 한 번씩 가고 그런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조직폭력배가 행사에 참석했다고 안 의원이 그들과 연관이 있다는 것은 아니다.

노컷뉴스 역시 다른 관계자가 "최근 많은 사건에 연루됐던 'O파' 조직원들이 자신들의 세력이 건재하고 있음을 과시하기 위해 안 후보와 함께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안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관련 질문을 받고 웃으면서 “제가 조폭이랑 관련이 있겠느냐. 검증은 좋지만 정말 제대로 된 중요한 부분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면 좋겠다. 제가 조폭이랑 관련이 있을 리가 없지 않으냐”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