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이 민주당을 떠나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언주 의원 국민의당 입당식에서 이 의원을 환영하며 포옹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이언주 의원(재선·경기 광명을)이 6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이제 저는 새로운 정치질서를 위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몸담았던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국민의 당으로 갑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렇게 말했다. "한국 정치의 변화를 위해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갔고, 또 가고자 하는 안철수 후보를 비롯한 국민의당의 많은 분들과 함께 진정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이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 비문(문재인) 계열로 분류되던 인사. 이 의원은 문재인이 민주당 경선에서 압승하면서 탈당할 생각을 굳힌 듯하다. "(경선)결과를 보면서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생각을 했다. 이 안에서 뭔가 해보기보다는 각오하고 박차고 나가야겠다고 결심했다." 뉴스1은 기자회견 이후 이 의원이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전한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것은 시대정신에 맞지 않는다. 유권자들이 결국 대안은 안철수 후보뿐이라고 판단할 것이다." 이 의원은 5일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lee
국민의당에 입당한 이언주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입당원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종인 전 민주당 의원과도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향후 안철수 후보와 김종인 전 의원의 연대를 도울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은 자연스럽다. 이 의원 또한 그러한 가능성에 대해 "대한민국의 정치 변화를 위해 필요하다면 기꺼이 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인정했다.

이로서 조기대선 국면을 맞이하면서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는 김종인 전 의원, 최명길 의원에 이어 이언주 의원까지 세 명이 됐다. 탈당자가 더 발생할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태. 세계일보는 비문 계열 의원 10명 가량이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는 소문을 전한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추가 탈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 원내대표는 "이제 더 이상의 탈당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근 다시 문제가 된 문재인 지지자들의 '문자폭탄' 사건에 대해 자제를 부탁하면서 문자폭탄이 탈당에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 최명길·이언주 의원이 마음이 많이 상한 배경에 문자폭탄이 영향을 미친 것도 사실이다. 문 후보의 당선을 진심으로 바라신다면 이런 일체의 활동을 중단해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