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이 "시원하게 말하고 싶다"며 군입대 논란을 해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유아인이 군입대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유아인은 5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제작발표회에서 "건강 상태는 어떠냐"는 질문을 받았다. OSEN에 따르면 유아인은 "스트레이트로 물어보시지"하며 운을 뗀 후, "일정이 조금 힘들긴 한데 많은 부분 배려를 해주셔서 잠 못 자고 촬영하는 그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d

유아인은 "쇄골이 다 붙지는 않은 상황이지만 일상 생활은 가능하다. 극심하고 무리한 움직임은 자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아인은 "시원하게 말하고 싶다"며 "3월 15일에 재검을 받고 아직 결과를 못 받은 상태다. 원래 결과를 그 자리에서 받게 되는데 저는 워낙 특이한 케이스이고, 많은 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라서 신중하게 결과를 내려고 병무청에서 노력하고 계신 것 같다"고 답을 내놨다.

뉴스1의 다른 기사에 의하면 유아인은 이날 "대단한 권력자도 잘못을 저지르면 잡혀가는 마당에 제가 무슨 힘이 있어서 비리를 저지르겠나"라며 군 입대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작품이냐 군대냐 뭘 선택할 것이냐는 얘기를 많이 보는데 그건 선택사항이 아니다. 제가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해서 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제 개인적 사유 때문에 다른 분에 비해서 시기가 늦춰진 것 같다"며 "너무 따가운 시선으로 보지 마시고 따뜻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유아인은 지난 2015년부터 2년간 3차례 군입대를 위한 신체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등급 보류 판정인 7급을 받았다. 올 2월에는 골종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3월에는 4차 군입대 재검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