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캠프 '안철수 차떼기·조폭 관련 의혹 해명해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공보단장인 박광온 의원은 6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향해 "차떼기 의혹과 관련해 직접 나서서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이날 논평으로 "국민의당 차떼기 선거인단 동원의 실상이 드러나고 있다. 정권을 잡기 위해서는 조폭과도 손잡는 게 안 후보가 얘기하는 미래냐"며 이렇게 밝혔다.

박 단장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안 후보가 지난달 24일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찍은 사진을 놓고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이날 한 단체 초청 강연을 마치고 찍은 기념사진에 함께 서있는 인사들이 전주지역 조직폭력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단장은 "선관위는 최근 호남 경선 당시 선거인단을 렌터카로 차떼기 동원한 혐의로 국민의당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며 "이 때문에 일각에선 국민의당이 선거인단 차떼기 동원을 위해 조폭의 손을 빌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단장은 안 후보의 직접 해명과 함께 검찰을 향해서도 "차떼기 동원의 배후를 철저히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안 후보 측은 조직폭력배 의혹이 제기된 직후 포커스뉴스에 "당시 1시간여 동안 간담회 참석자들의 질의 응답을 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했지만, 누구 하나 조직폭력배와 상관이 없는 이들이었다"며 "검은 양복을 입었다고 조직폭력배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지 않느냐"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뉴스1에 따르면 4일 전라남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3월 광주에서 진행된 한 정당의 경선 과정에서 경선 선거인을 모집하고 투표소까지 왕복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가 있는 당 관계자 A씨와 선거인 모집·인솔자 B씨를 지난 3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A씨와 B씨는 운전자 17명과 경선선거인을 모집한 후 승용렌터카 17대를 이용해 국민의당 경선선거인 130여명이 투표를 할 수 있도록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4월 6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