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대사가 황교안 대행에게 면담을 신청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4일 본국으로 소환된 지 85일만에 귀임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통일·국방 장관에 일제히 면담을 신청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우리 정부는 이같은 면담 신청에 응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the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나가미네 대사가 귀임하자마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홍용표 통일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 일제히 면담 신청을 했다.

황 대행과의 면담은 우리 외교부를 통해서 신청했지만, 나머지는 대사관이 통일부와 국방부를 통해 직접 신청했다고 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에는 면담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황 대행은 면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외교부는 통일부와 국방부에 이같은 면담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나가미네 대사는 한국 도착 후 김포공항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등 중요한 사람들과 만나 한일간 위안부 합의 이행을 강력하게 촉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나가미네 대사는 황 대행과 만나 부산 소녀상 철거를 강력하게 촉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와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에선 북한 문제,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통상 주한 일본대사의 한국 정부 카운터 파트너는 외교부 1차관이라는 점에서 나가미네 대사가 현재 한국 정상인 황 대행을 면담하는 것은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특히 기자들에게 황 대행과의 면담 계획을 밝힌 것은 외교적 결례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다른 한편으론 나가미네 대사가 아베 신조 총리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