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손석희를 화나게 했던 홍준표가 오늘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불성실한 답변 태도로 손석희 JTBC 앵커를 발끈하게 만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해당 인터뷰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홍 후보는 전날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무자격자'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답변 안 하겠다. 자꾸 답변하면 기사를 만들어주는 것인가 싶어 대꾸하지 않기로 했다"며 답한 바 있다. 홍 후보는 인터뷰 내내 질문에 대한 답을 회피하며 도리어 손 앵커에게 "작가가 써준 대로 읽지 마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러한 인터뷰를 두고 비판이 이어지자, 홍준표 후보는 5일 부산 삼광사를 예방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시청자들은 재미있었을 것이다."

"(손석희 앵커와는) 신경전을 한 것이 아니다."

"손석희 박사하고 나는 오랜 교분이 있다."

불성실한 인터뷰를 한 이유에 대해서는 "KTX타고 올라가면서 오늘 손석희 박사를 한 번 생방송에서 재미있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렇게 했다"고 주장했다.

Close
홍준표, 출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