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가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본국으로 귀국했다가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밤 10시10분쯤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일본 총리와 외무상에게 지시를 받았다"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등 중요한 사람들과 만나 한일 간 합의 이행을 강력하게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또 오는 5월9일 있을 한국 대선을 언급하며 "대사로서 전력을 다해 이 문제에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핵실험 등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과 한국이 협력과 연계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짧게 덧붙였다.

지난 1월9일 일본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대사는 이날 저녁 도쿄 하네다 공항을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입국했다. 근무지를 이탈한 지 85일 만의 귀임이다.

d

그간 양국은 주한 일본대사의 부재가 두 달 넘게 이어지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어왔다. 전쟁에 준하는 갈등 상황도 아닌데 대사의 부재가 이렇게 길어진 것은 이례적인 일이었다.

그러던 가운데 일본이 3일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을 전격적으로 발표한 것은 오는 5월9일 한국 대선을 앞두고 주한 대사가 부재중인 상황이 일본 정부로서는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한일간 안보 협력 필요성이 대두된 것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나가미네 대사는 업무에 복귀한 뒤 북한 핵·미사일 개발 대응을 위한 한·일 간 협력 강화, 그리고 5월9일 한국 대 통령선거 관련 정보수집·분석 등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론 부산 소녀상 문제가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양국간 갈등 국면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외교가는 전망하고 있다. 이날도 귀국과 동시에 한일 위안부 합의의 이행 촉구를 가장 먼저 언급하며 불씨를 남겼다.

한편 나가미네 대사와 함께 본국으로 소환됐던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주재 일본총영사 또한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한국으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