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는 "특정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는 할 생각이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안철수 후보는 4일 "지난 2012년, 제가 완주하지 못해 실망한 국민들 계시다는 것 잘 안다"며 "하지만 저 안철수, 2012년보다 백만배, 천만배 강해졌다. 느껴지시나. 이번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d

안 후보는 이날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순회경선인 대전·충청·세종 경선 결과 발표 뒤 국민의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수락연설에서 "저는 오늘 이 순간 겸허한 마음과 엄숙한 각오로 국민의당 대통령후보직을 수락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안철수의 시간이 왔다. 안철수의 시간이 오니 문재인의 시간이 가고 있다. 국민통합의 시간이 오니 패권의 시간이 가고 있다"며 "봄은 꿈이다. 봄은 녹색이다. 녹색태풍이 우리를 다시 꿈꾸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아름다운 경선으로 우리 모두를 빛내준 존경하는 손학규 박주선 후보에게 아주 특별한 감사의 말씀 올린다"며 "저와 함께 뜨거운 여정 함께해준 두 후보와 힘을 합치겠다. 기필코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손학규의 안철수, 박주선의 안철수, 국민의당의 안철수, 국민의 안철수가 돼 압도적 승리를 쟁취하겠다"며 "대선승리를 국민 모두의 승리로 만들겠다. 승리의 길, 함께 해주시겠나"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 간절한 요구에 정치가 응답할 때다. 계파주의, 패권주의 극복해야 한다"며 "정치인에 의한 공학적 연대, 탄핵 반대세력에게 면죄부 주는 연대, 특정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 하지 않겠다. 오직 국민에 의한 연대만이 진정한 승리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저는 지지율 낮을 때도 대통령 결선투표제 주장했다. 단 한 번도 유불리 계산하지 않았다"며 "이제는 국민의 힘으로 결선투표해줄 때가 됐다. 위대한 국민의 힘으로 과반 지지 넘는 대통령 만들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래야 통합하고 개혁해서 미래를 열 수 있다. 산업화, 민주화 시대를 넘어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며 "국민 통합하고 미래 이끌 대통령 뽑아야 한다. 제가 더 좋은 정권교체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편가르기 정권이 아니라 실력 위주 드림팀을 만들겠다. 공직은 증명하는 자리이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최고의 인재와 토론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젊은 대통령이 되겠다. 낡은 과거의 틀 부숴버리고 미래를 여는 첫 번째 대통령 되겠다"고 내세웠다.

그러면서 "저 안철수, 압도적 대선승리로 오늘의 선택에 보답하겠다"며 "강한 대한민국 만들겠다. 빛나는 대한민국 만들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