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해 4일 대전·충남·충북·세종 등 충청권 지역에서 실시된 마지막 순회경선에서 안철수 후보가 7연승을 달성하며 당 공식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됐다.

d

이로써 원내 주요 5당의 대선후보가 모두 확정돼 대선은 일단 5자구도로 출발하게 됐다.

안 후보는 이날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실시된 충청권 경선에서 손학규 후보와 박주선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며 1위를 차지했다.

안 후보는 이날 경선에서 유효투표 1만487표 가운데 8953표(85.37%)를 얻어 압도적 1위에 올랐다.

손 후보는 1297표(12.37%)로 2위에 머물렀고, 박 후보는 237표(2.26%)로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호남 2연전을 포함해 지금까지 실시된 7차례 순회경선에서 모두 압승을 거뒀다. 누적 득표율은 72.71%(13만3927표)다.

이어 누적 득표율은 손 후보가 19.38%(3만5696표), 박 후보가 7.91%(1만4561표)를 기록했다.

이날 충청권 경선에는 1만510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7차례 경선 누적 투표자 수는 18만4768명이다.

국민의당은 현장투표 80%와 여론조사 20%를 각각 반영해 대선 후보를 선출했다. 여론조사는 전날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진행됐다.

7차례 순회경선에서 이뤄진 현장투표와 여론조사를 합산한 최종 결과 안 후보는 75.01%, 손 후보는 18.07%, 박 후보는 6.92%를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