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사물함 2억원은 최유정 변호사의 범죄 수익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3월 경기도 수원시 성균관대학교 사물함에서 발견된 2억원 상당의 돈뭉치는 100억원대의 부당 수임료를 받아 구속수감된 최유정(47) 변호사의 범죄 수익금으로 확인됐다.

4일 수원중부경찰서는 자료를 내어 “최유정 변호사의 남편인 성균관대의 ㄱ 교수(48)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교수가 지난 2월16일 성균관대 생명과학부 건물 1층의 학생 사물함에 출입하는 것을 1층 복도를 비추는 폐회로텔레비전(CCTV) 녹화 영상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4일 오후 이 교수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하고 이 교수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해당 사물함에 부인인 최 변호사의 범죄 수익금을 숨겼다는 자백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애초 참고인으로 불렀던 이 교수를 피의자로 전환해 수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 변호사와 그의 남편 모두 범죄 혐의로 수사와 재판을 받게 됐다. 경찰은 학생 사물함에서 발견된 이 2억원의 주인이 나타나지 않자 범죄와 관련됐을 수 있다고 보고 수사해왔다. 이 2억원의 현금은 관련 법률에 따라 사건 피해자에게 돌아가거나, 절차에 따라 국고로 귀속된다.

최 변호사는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에게서 50억원, 유사 수신업체인 이숨투자자문 대표 송창수씨로부터 50억원 등 재판부에 대한 청탁 등 명목으로 100억원의 부당 수임료를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구속기소돼 지난 1월5일 1심에서 징역 6년과 추징금 45억원을 선고받았다.

d

앞서 지난달 7일 오후 8시께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 생명과학부 건물 1층 개인사물함에서는 5만원권 9천만원, 미화 100달러 지폐 10만 달러 등 모두 2억원가량의 현금이 발견됐다. 이 현금은 사물함을 관리하는 생명과학부 학생회가 오랫동안 잠겨 있던 해당 사물함을 강제로 여는 과정에서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