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가 안철수에게 '축하'를 건네며 사실상 경선 패배를 인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민의당 대선주자로 안철수 후보의 선출이 확정적인 가운데 경쟁상대인 손학규 후보는 4일 승복의 뜻을 밝혔다.

손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대전·충청·세종 경선 합동연설회를 통해 "이제 국민의당 후보 경선이 끝났다. 안철수 후보님, 축하한다. 박주선 후보님, 애 많이 쓰셨다"고 운을 뗐다.

이날 충청권 순회경선의 현장투표 결과와 3~4일 실시된 국민여론조사 결과 발표가 남았지만, 앞선 6차례의 경선이 모두 안 후보 압승으로 끝나면서 그의 승리를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손 후보는 연설을 마친 뒤 참모들과 함께 기자석을 돌며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관중석의 지지자들을 향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hq

hq

체육관을 나서자 손사모 등 지지단체 회원 등 150여명이 '손학규'를 연호했고, 손 후보는 가던 길을 멈춘 채 확성기를 집어들었다.

그는 지지자들을 향해 "여러분께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정말 죄송하다. 목이 터져라 외친 함성 속에 한이 서렸지만 미래를 본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지난 몇 달간 쏟아온 땀, 여러분들이 지난 10여년 간 쏟은 눈물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이라며 "저 손학규, 여러분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후보의 말이 끝나자 지지자들은 그를 목마를 태워 치켜세웠고, 만세 삼창을 부르기도 했다. 지지자들 중에는 눈물을 보이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안 후보는 연설을 마친 뒤 인근의 한 성당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손 후보와 안 후보, 박주선 후보는 최종 경선결과가 발표되는 이날 저녁 다시 한밭체육관을 찾을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