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리본 구름'을 다른 각도에서 찍은 사진들이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

사진 허동진 사진작가 제공

세월호 인양이 시작된 지난달 22일, 강원도 원주시 하늘에서 발견된 리본 모양의 구름이 또다른 각도에서도 촬영됐다.

이날 오후 6시26분께, 사진작가이자 광고기획총괄관리자(Creative Director)인 허동진씨는 강원도 원주시 반곡동 인근에서 지인이 설계한 유치원 건물을 촬영하다 세월호 추모 리본을 닮은 구름을 촬영했다. 허씨는 '한겨레'에 관련 사진을 소개하면서 “3월 22일 6시26분에는 구름이 흐릿하게 보이는 듯했고, 34~40분 정도까지 하늘에 (리본 모양의) 구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허씨는 “처음에는 세월호 리본 모양인 걸 잘 몰랐는데, 사진을 보정할 때 확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55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22일 오전 10시부터 세월호를 1~2m 들어 올리는 시험 인양을 시작했고, 저녁 8시50분께 본인양을 결정했다. 당시 한 누리꾼이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에서 찍은 사진이라며 세월호 추모 리본을 닮은 구름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허씨도 같은 구름을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세월호 리본 구름은 합성이 아니라 진짜였다
default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