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에서 '태극기 집회' 참가자에게 뺨을 맞은 고등학생이 가해자를 용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2일 '친박' 단체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1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이들은 손에 태극기와 팻말 등을 들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와 구속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한 남성은 행진을 지켜보던 여자 고등학생을 폭행해 경찰에 입건됐다.

남성은 부산에서 왔으며, '탄핵 무효' 관련 유인물을 나눠주고 있었다. 이 유인물을 받은 학생이 "왜 이런 걸 나눠주느냐"고 반응하자 남성은 그대로 학생의 뺨을 때렸다.

3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이 남성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며, 가해자가 처벌을 면하게 됐다고 밝혔다.

1

중앙일보에 따르면 경찰은 피해자 학생과 부모에게 2차례에 걸쳐 처벌 여부를 물었고, 피해 학생과 부모는 "사과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한다. 경찰은 가해 남성이 피해 학생과 부모에게 수 차례 사과했다고 전했다.

한편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또 봉하마을에서 집회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현재 봉하마을 주민들은 한 달 가량 집회 신고를 해서 접수한 상태다. 주민들은 소음을 이유로 집회신고를 했고, 이에 친박 단체들은 200m 이내의 구간에서는 집회를 열지 못한다.

변 전 대표는 "200m 바깥에서라도 집회한다"고 전했다.

Close
박근혜 탄핵 반대 집회, 3월10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