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유감을 표한다" : 문재인이 '문자폭탄' 논란에 직접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추미애 대표, 우상호 원내대표 등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엄지를 치켜 세우고 있다. |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4일 자신의 지지자들에 의한 이른바 문자폭탄 논란과 관련, "제가 알았든 몰랐든 제 책임이든 아니든 제가 이 자리를 빌려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후보인 저는 바쁘게 뛰어다니다보니 제대로 알지 못했는데, 제 지지자들 가운데 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또 저를 지지하는 의원님들도 다소 다른 견해를 밝혔다는 이유로 아주 심한 문자폭탄을 받기도 하고, 그 가운데에는 과도한 표현들도 있어 우리 의원님들이 좀 상처를 받았다고 들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후보는 "(정권교체에 대한) 절박한 마음들 때문에, 그 절박함의 열의가 지나쳐서 우리 후보들 사이에서는 금도를 잘 지켜나갔는데 또 지지자들 가운데서는 좀 과도한 그런 일들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또 "이제는 어쨌든 우리가 치열한 경쟁이 끝났으니 다시 하나가 돼야지 않겠느냐"면서 "후보들 사이에서는 그동안 TV토론 등을 통해서 논쟁을 치열하게 하면서도 서로 늘 대화하고 소통을 해왔다. 그래서 함께 경쟁했던 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는 이미 마음으로 하나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12

문재인(왼쪽부터), 안희정, 최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가 3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투표 결과가 발표를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문 후보는 "뿐만 아니라 중간에 그만뒀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이나 김부겸 의원과도 함께 하겠다"며 "경쟁했던 후보들, 박 시장, 김 의원이 함께 하는 것은 제가 책임지고 반드시 해내겠고, 또 함께 하는 모습들을 빠른 시일 내에 우리 의원들과 국민들께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의원들도 그동안 어느 캠프에서, 어떤 후보를 지지했든, 이제는 다 지나간 일이니까 이제는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우리당 선거대책위원회에 다들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며 "저는 의원들이 우리당 선대위에 빠짐없이 참여해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이번에 우리가 정권교체하면 다음 정부는 문재인정부가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정부"라며 "그래서 선거도 '당 중심으로 치르겠다'라는 말씀을 여러 차례 드렸다"고 추미애 대표에게 상임선대위원장을, 각 시도당 위원장들에게 시도당 선대위의 상임선대위원장을 각각 맡아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혹시라도 경선과정에 좀 앙금이 남거나, 또 상처가 남은 일이 있다면 제가 앞장서서 그런 부분들은 해소하겠다"면서 "의원들께서도 그동안 몸담았던 캠프를 뛰어넘어서 오히려 상대진영에 있었던 의원들을 더 살갑게 대화하고 소통하면서 꼭 하나가 돼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2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문 후보는 "역시 우리는 하나가 되면 강하다. 민주당은 50%가 넘는 정당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지 않느냐. 또 제가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 기반 위에서 제가 대세라는 말을 듣고 있다"며 "우리가 아주 사상 유례없는 아름다운 경선을 치렀는데 그것으로 하나가 돼서 효과를 낼 수 있다면 대세론은 더욱 확산되고 공고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그것이 바로 정권교체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여소야대 정국 해법과 관련, "저는 가장 기본이 국민들의 지지, 국민들의 힘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압도적인 대선승리, 압도적인 정권교체가 정권교체 이후에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대개혁을 해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압도적인 정권교체를 해낸다면 저는 대한민국 정치가 완전히 달라지리라고 생각한다. 감히 그 도도한 흐름 앞에서 적폐청산, 또 개혁을 발목잡는 그런 일들은 감히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국민들과 함께 꼭 손을 붙잡고, 함께 나가는 것이 처음이고 끝이 아닐까 싶다. 그 일들을 우리 의원들이 함께 해주신다면 제가 앞장서서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Close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