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선대위원장 김두관은 '문재인 : 안철수' 양자구도가 불가능하다고 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2
뉴스1
인쇄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 구도 가능성에 대해 "여론조사기관에서 가능하지 않은 것을 전제로 여론조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전날 확정된 문재인 후보의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게(양자구도) 가능하려면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이 후보를 통합해줘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특히 적폐청산의 대상"이라며 "그런 당과 연대를 해서 1대1 구도를 가정하는 것 자체가 객관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가 말하는 적폐청산,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은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을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적폐연대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moon

또 김 의원은 "내일이면 각당 대선주자들이 전체적으로 정리가 된다. 그 과정에서 적폐청산에 누가 적임자인가를 판단하게 될 것"이라며 "5년 전부터 문재인 후보가 정책과 사람을 많이 준비해왔기 때문에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문재인 후보의 '문자 폭탄 양념 발언'에 대해 그는 "선거대책본부에서 모든 지지자들을 일정하게 관리하기 어려운 점을 표현한 것"이라며 "일부 광팬, 극렬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문자폭탄 등이 있었고 그런 것은 사실 문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안되는 것이어서 선대위나 선대본에서 아주 정중히 (지지자들에게) 요청해서 지금은 해소가 됐다"고 주장했다.

비문(非문재인)연대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는 김종인 전 대표가 오는 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것과 관련 김 의원은 "경제 민주화 실현을 위한 킹메이커 역할을 하실 것으로 예상했는데 직접 출마하실 줄은 몰랐다"며 "지켜보고 있지만 실제 얼마나 국민들에게 울림이 있고 공감을 획득할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