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앤캐시가 대부업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USHNCASH
뉴스1
인쇄

'러시앤캐시', '미즈사랑' 등을 거느린 한국 최대의 대부업체 아프로서비스그룹이 2024년까지 대부업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고 서울경제가 4일 보도했다.

요새 한국에서 대부업이 어려워서 그런 걸까? 실은 러시앤캐시의 모기업인 아프로서비스그룹이 OK저축은행을 통해 제도권 금융업 진출을 꾀하면서 비롯된 일이다:

지난 2014년 아프로는 OK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2019년까지 대부업 대출을 40% 감축한 뒤 중장기적으로 대부업에서 철수하겠다고 금융당국과 약속했다. 하지만 지난해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윤 아프로 회장의 동생이 대부업체 헬로우크레디트를 운영하면서 이를 자산감축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인수조건을 위반했다는 것으로 OK저축은행 인가를 취소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다. 아프로가 이 논란을 수습하는 와중에 그동안 미정이었던 대부업 철수 시점을 2024년으로 못 박은 것이다. (서울경제 4월 4일)

국내 대부업계 1~2위를 다투던 러시앤캐시가 신용대출 시장에서 빠지게 되면 그 공백을 두고 기존의 대부업체와 저축은행들이 치열하게 경쟁할 전망이라고 서울경제는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