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학교 '예비역 모임'에서 성희롱과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SIAN MEN BACK
Chalabala via Getty Images
인쇄

청주대학교 한 학과에서 선후배간 성희롱과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일 청주대학교 학생 등에 따르면 최근 이 대학 관련 SNS에 A학과 예비역 회식자리에서 성희롱과 가혹행위가 일어났다는 익명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A과 고학번들이 후배에게 전역 신고를 시킨 뒤 공개된 장소에서 바지를 벗기고 신체 일부에 라이터를 가까이 대며 장난을 쳤다. 이 같은 행위에 피해학생이 피하는 모습을 보이자 당시 전역신고를 한 학생들을 반복해서 가게 밖으로 내보냈다 들어오도록 시켰다. 심지어 이 같은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피해 학생과 다른 학생들에게까지 보여줬고 동영상을 지워달라는 피해 학생의 부탁을 무시했다.

뿐만 아니다. 글에 따르면 가해 학생들은 전역신고를 한 피해학생과 다른 학생들에게 음란물을 보여주며 신체 변화 여부를 확인해보라 말하고 피해학생의 코와 입에 마늘을 집어넣었다. 이들은 피해학생에게 건배사까지 강요한 뒤 이를 거부하자 지갑을 빼앗아 돈을 태우는 시늉까지 했다고 전했다.

글 작성자는 “피해 학생은 현재 모든 과 생활을 중단했다”며 “이런 문화가 빨리 사리지길 바란다”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글은 게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

학내에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가해 학생들에 대한 비난이 거세졌으나, 피해학생이 사태가 확산되는 것을 꺼려 진상조사 등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일보는 "단순 재미로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묵인할 수준을 넘어선 것 같다"는 재학생의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