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강간 피의자가 조사받다 도주했는데, 아직도 못 잡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OLICE
Marco Maccarini
인쇄

강도강간 혐의로 구속된 20대 피의자가 검찰청에서 조사를 받는 도중에 도주했다.

검찰과 경찰의 설명을 들어보면, 지난달 29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도강간)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강아무개(26)씨는 3일 오후 2시45분께 의정부지검 별관 2층 검사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화장실에 간다는 핑계로 수사관을 따돌렸다. 이후 강씨는 화장실 창문을 통해 건물 밖으로 나간 뒤 청사 담을 넘어 달아났다.

화장실까지 동행한 수사관은 강씨가 용변을 보기 편하도록 수갑을 풀어준 것으로 확인돼, 검찰의 허술한 피의자 관리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청사와 주변의 폐회로텔레비전(CCTV)을 확인해 강씨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경찰에 협조를 구해 주요 도로에 수사관을 긴급 배치하고 강씨를 쫓는 한편 피해 여성의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강씨가 청사 인근에 시동이 걸린 채 세워져 있는 흰색 마티즈 승용차를 훔쳐 타고 달아났으며 서울 도봉구까지 진입한 것으로 확인했다.

강씨는 지난달 24일 9년간 알고 지내던 여성을 성폭행한 뒤 협박해 이 여성의 통장번호를 알아낸 다음 자신의 통장으로 100여만원을 이체한 혐의로 지난달 29일 구속됐다.

검찰 관계자는 “강씨의 도주 경로와 소재를 파악하는 등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강씨를 검거한 뒤 ‘피의자 도주 방지 지침’이나 ‘피의자 및 유치인 호송 규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