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문재인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기사 업데이트] 오후 8시 12분

문재인 후보가 3일 제19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최종 선출됐다.

이로써 문 후보는 2012년 18대 대선에 이어 5년만에 다시 대권에 도전하게 됐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도 60.4% 득표율로 승리하면서 결선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했다.

문 후보는 호남권역 순회경선부터 이날 수도권·강원·제주까지 4연승을 달렸으며 누적득표에서도 과반을 넘어 대선후보로 최종 선출됐다.

이재명 후보는 수도권·강원·제주 선출대회에서 22%로 2위를 차지했으며, 안희정 후보는 17.3%를 얻는데 그쳐 3위에 자리했다. 최성 후보는 0.3%를 기록했다.

w

누적득표에서는 문 후보가 93만6419표로 득표율 57%를 기록했다. 안 후보는 35만3631표, 득표율 21.5%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이 후보는 34만7647표로 득표율 21.25%, 최 후보는 4943표, 0.3%의 득표율을 올렸다.

특히 문 후보는 매 경선에서 권리당원·대의원 투표와 ARS 투표에서 모두 승리하며 당심과 민심을 모두 획득했다.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수도권에 본거지를 두고 있고 안 후보가 본선경쟁력을 부각시키면서 결선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문 후보는 이날 조기에 본선행을 확장지으면서 '대세론'에도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1당인 민주당에서 본선 같은 경선을 치르면서도 강력한 경쟁자들을 모두 물리쳤다. 안희정·이재명 후보에게 결선의 기회를 주지 않으면서 본선도 조속히 준비할 수 있게 됐다.

w

문 후보는 이날 경선 승리가 확정된 뒤 "위대한 국민의,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 대한민국 영광의 시대는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면서 "그 위대한 여정을 오늘 시작한다.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당내 경쟁자였던 안희정·이재명 후보를 향해서도 손을 내밀었다. 그는 "저와 경쟁한 세 동지의 가치도 다르지 않았다. 안희정의 통합 정신, 이재명의 정의로운 가치, 최성의 분권의지는 이제 저의 공약이자 우리의 기치"라고 말했다.

문 후보가 민주당의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되면서 본선 라인업도 사실상 확정됐다.

문 후보는 본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경쟁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4일 선출대회에서 승리한 뒤 본선 라인업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Close
문재인 광주 방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