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졸업생이 대학교 실험실에서 필로폰을 제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ABORATORY
LeafenLin
인쇄

대학교 화학 실험실에서 필로폰을 제조한 모 사립대 대학원 졸업생이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용일)는 감기약을 이용해 필로폰 약 13g을 제조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서울 소재 사립대학교 화학전공 대학원 졸업생 황모씨(25) 등 2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와 한모씨(22)는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감기약으로 필로폰을 제조한 뒤 판매해 수익금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조사 결과 황씨는 지난해 10~11월 자신이 졸업한 대학교의 화학 실험실에서 실험기구 및 화학약품을 이용해 감기약에서 슈도에페드린를 추출, 4회에 걸쳐 필로폰 약 13g(소매가 390만원 상당)을 제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씨는 이들 필로폰 가운데 약 8g을 106만원에 판매했고 그 중 약 50만원을 황씨에게 준 것으로 조사됐다. 필로폰 13g은 43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검찰은 이들의 필로폰 판매처를 추적하는 한편 수사과정에서 적발된 마약 제조방법 게시 사이트 25건에 대한 접속을 차단하는 등 유사 사례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