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와 만난 홍준표는 "좌파가 되면 4대강 시비 할테니 내가 대통령 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mb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좌파가 (대통령) 되면 4대강 시비를 또 할 거니까 내가 대통령이 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소재한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찾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적극적으로 보수 우파가 단합해 헤쳐가라는 그런 말씀을 (MB가)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2가지 부탁을 드렸는데 그것은 공개하기가 곤란하다"며 "그 부탁을 들어주신다 했으니 적극적으로 보수 우파가 단합해서 헤쳐 나가라는 말을 했고 그 외에는 사적으로 우리 둘이 옛날에 워싱턴에 갔던 이야기를 하고 나왔다"고 했다.

mb

2mb

2mb

2mb

그는 "나는 친이계는 아니지만 인간적으로 더 가깝다"며 "저분(MB) 입장에서 내가 대통령 되는 게 최상이다. 그래서 각별히 나한테 당부말씀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을 포용해라, 너 성질대로 부리지 말고 성질대로 살지 말고 사람을 포용해라. 적극 포용해야 한다. 듣기 실은 말 있어도 참아라. 이런 말을 했다"고 밝혔다.

'바른정당과의 합당 이야기 안했나'는 질문에는 "당연히 합쳐야 한다"고 했고, '이 전 대통령이 그렇게 말했느냐'는 질문에 "탄핵 원인이 소멸됐기 때문에 당연히 합쳐야 한다"고 반복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