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위크를 통해 살펴본 올봄 메이크업 트렌드 10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현재 세계 뷰티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 4개 도시.

이 도시들의 패션 위크를 관찰하면 다음 시즌의 유행을 알 수 있다.

2017년 봄, 트렌드의 최전선에는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이 있다. 즉 '자유'.

새로운 계절을 맞아 무조건 신상품을 전부 사야 할 필요는 전혀 없다. 그저 그것을 어떻게 사용해야 좋을지 알아야 한다.

2017년 봄, 뷰티 트렌드를 살펴보자.

1. 빛나는 눈

CAT 🐱(@cat_roberts_)님의 공유 게시물님,

햇빛은 우리의 눈을 빛나게 해 주지만, 우리는 자체발광할 수 있다. 눈썹 그리고 눈꼬리와 눈 앞머리까지, 우리는 스스로의 눈을 더욱 강렬하고 로맨틱하게 만들 수 있다.

2. 빛나는 입술

Fendi(@fendi)님의 공유 게시물님,

메이크업의 포인트는 눈가에 주는 것만이 아니다. 입술에 바르는 게 바로 올해의 트렌드.

전설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레스는 올 시즌 DKNY의 백 스테이지에서 "입술이야말로 당신의 보석"이라고 말한 바 있다.

3. 하이라이트!

ALTUZARRA(@altuzarra)님의 공유 게시물님,

얼굴 윤곽을 보다 또렷하게 살려 주는 하이라이터는 트렌드의 중심에 있다. 빔처럼 넣은 광대뼈의 하이라이트에는 모두가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입생로랑 뷰티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알투자라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톰 페슈 역시 "반드시 필요하다"고 단언했다.

4. 팝 아트를 연상시키는 눈빛

봄은 각종 페스티벌의 계절이다. 그런 이벤트에 적당한 메이크업은 눈에 그려볼 수 있다. 눈매를 깊어 보이게 하는 굵은 라인과 팝 아트의 결합은 전례없는 인기가 될 것이다. 두려워하지 말고, 창조적으로.

5. 일렉트릭 색감

Christian Siriano(@csiriano)님의 공유 게시물님,

갓 짠 물감처럼 선명한 일렉트릭 블루와 핑크, 옐로우, 그린이 올해 가장 핫한 색상이 될 것이다.

색 선택은 대담할수록 좋다.

아이 라인, 혹은 아이 홀 전체에 강한 인상을 주자.

6. '민낯' 메이크업

Lacoste(@lacoste)님의 공유 게시물님,

공식입장이다. '민낯' 메이크업은 부활했다.

봄은 시작의 계절이기에 순수한 피부 표현이 필요하다. 메이크업은 간단하고 신선한 것이 좋겠다.

매트한 피부에 빛나는 눈동자와 입술이라면 그 어디에서도 아름다울 것이다.

무거운 파운데이션은 던져 버리고, 복숭아 색으로 약간의 화려함을 선사하자.

7. 클래식 레드

붉은 입술은 이제 끝났다? 답은 '전혀 아니다'!

메이크업을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빨간색과 빗질한 머리, 그리고 깨끗한 피부가 필요하다.

더 대담하게 돋보이게 하고 싶다면, 입술 라인을 도톰하게 표현해 보자.

8. 세상에 없던 캣 라인

ELIE SAAB(@eliesaabworld)님의 공유 게시물님,

'캣아이' 메이크업도 그 어느 때보다도 귀여운 형태로 트렌드가 됐다.

지금까지 유행했던 것과 같은 단순한 긴 라인이 아닌, 앵글 브러쉬를 사용한 작은 플립이 눈꼬리를 강조해 준다.

조금 난폭한 고양이 같은 라인.

9. 햇빛을 머금은 피부 표현

모두가 따뜻한 햇빛을 그리워했던 긴 겨울이 끝났다. 봄 메이크업의 마무리는 뺨의 바깥쪽에 빛을 모아 표현하는 것이다.

10. 물에 젖은 느낌의 피부

B A J A E A S T(@bajaeast)님의 공유 게시물님,

로즈 워터나 페이스 미스트를 가지고 다니면서 윤기를 언제든 표현해 보자. 리퀴드 타입의 아이라이너와 약간 흐리게 표현한 아이라인이 트레이드 마크.

Close
2017 런던 멘스 패션위크에 등장한 충격적인 스타일 22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핑턴포스트CA의 Spring 2017 Beauty Trends: The Makeup Looks You Need To Try ASAP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