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액츄얼리'에서 문어로 분장했던 아이는 이렇게 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년 만에 돌아온 '러브 액츄얼리'는 휴 그랜트와 키이라 나이틀리, 빌 나이 등이 연기한 캐릭터들의 근황을 공개했다. 물론 빠진 배우들도 있었다. 지난 2016년 1월 세상을 떠난 앨런 릭맨과 그의 부인 역을 맡은 엠마 톰슨 등. 이 외에도 최근 공개된 짧은 속편에 출연하지 않은 배우가 있다. 바로 영국 총리와 나탈리가 학교로 데려다준 '문어 소년'이다.

버즈피드에 따르면 '문어 소년' 빌리 캠벨의 대모라고 밝힌 코미디언 캐시 버크는 최근 트위터에 이 소년의 근황을 알렸다.

정말 많이 달라진 모습에 '러브 액츄얼리'를 연출한 리차드 커티스 감독의 부인 엠마 프로이드 역시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Octopus boy then. Octopus boy now. *faints*

Emmafreud(@emmafreud)님의 공유 게시물님,

그때도 '문어 소년'이었고, 지금도 '문어 소년'이다. *기절*

한편, '레드 노우즈 데이 액츄얼리'를 통해 공개된 '러브 액츄얼리' 배우들의 근황은 아래 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 Buzzfeed

*관련기사
'러브 액츄얼리' 속편에서 주인공들의 근황이 공개됐다

d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