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현장 펄 제거 작업에서 발견된 것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W1
뉴스1
인쇄

세월호 받침대 하부에 대한 펄 제거작업이 진행중인 가운데 뼛조각과 다량의 유류품이 발견됐다.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3일 오전 목포신항만에서 브리핑을 갖고 세월호 받침대 하부 펄 제거작업 과정에서 뼛조각 10점과 유류품 48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뼛조각은 2일 오전 5시와 10시45분에 각각 9점, 1점이 발견됐으며 이들 뼛조각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에서 육안으로 확인한 결과 동물뼈로 추정되나 DNA 확인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유류품은 이준석 선장의 여권과 카드, 통장 등이 들어있는 손지갑과 필기구, 수첩(9개), 모포, 휴대폰, 화장품 샘플, 작업화 3족, 스웨터, 넥타이 등 48점이다.

이 본부장은 "진흙수거작업은 야간작업 없이 어제(2일) 오후 5시까지만 진행됐으며 추가 유류품은 없다"고 말했다.

수거한 유류품은 별도 제작한 용기에 담아 목포신항만 부두 안으로 옮겨 임시 저장소에 보관한다.

수습본부는 세월호가 육상에 거치되면 그 주위에 세척, 건조 등을 할 수 있는 보관장소를 설치하고 보관한다.

수습본부는 3일에도 작업인력 100명을 투입해 세월호 받침대 하부의 진흙 제거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제거작업에는 선체조사위원 2명과 유해발굴자문가가 승선해 참관한다.

Close
세월호 인양 현장 3월 23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