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양자대결에서 처음으로 문재인을 이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HN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주자가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선출 완전국민경선 서울-인천권역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양자대결 구도를 가정한 여론조사에서 처음으로 안철수가 문재인을 앞지르는 이변이 일어났다. 내일신문과 디오피니언의 4월 정례여론조사 결과다.

안철수 약진은 양자 가상대결에서 더욱 분명했다. 안 전 대표가 43.6%로 문 전 대표(36.4%)를 7.2%p 차이로 앞질렀다. 적극적 투표층(안철수 44.2%, 문재인 39.4%)에서는 격차가 다소 좁혀졌지만 안철수 우위는 여전했다. 안 전 대표는 △50대(57.7%) △60세 이상(64.1%) △광주·전라(55.7%) △보수층(68.6%) △중도층(45.0%)에서 문 전 대표를 앞섰다. (내일신문 4월 3일)

naeil

여론조사를 실시한 디오피니언의 안부근 소장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비문 유권자와 샤이 보수층이 안 전 대표에게 결집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각 주요정당들이 모두 대선후보를 냈을 때(5자 대결)이나 문재인-안철수-홍준표의 3자 대결 구도에서는 문재인이 안철수를 여전히 앞섰다.

디오피니언이 내일신문의 의뢰를 받아 4월 2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실시한 이 여론조사는 만 19세 이상의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RDD방식의 유선전화면접조사와 인터넷 조사를 병행했다. 표본오차는 ±3.1%p (95% 신뢰수준)으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