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블랙리스트 재발 막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와 관련해 “다시는 이와 같은 범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집권하면) 잘못된 문화정책을 바로 잡고 진실을 규명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the

문 전 대표는 2일 서울 대학로에서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열어 “적폐세력은 문화예술계를 길들이려 했지만 성숙한 우리 문화는 오히려 낡은 정치를 바로 잡았다. (집권하면) 국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반드시 지키겠다. 예술·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문화예술인들의 정신적·경제적·사회적 권리를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열정이라는 이름으로 예술인을 빈곤에 방치하지 않겠다”며 예술인 표준보수지급기준 제정, 예술인 고용보험제 도입, 예술인 복지금고 조성, 문화예술진흥기금의 안정적 재원 확보 등을 약속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한국콘텐츠진흥원, 영화진흥위원회 등 문화·예술 관련 주요 기관의 운영과 관련해서도 “자율성·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선 문화·예술계 인사 30여명의 문 전 대표 지지 선언도 있었다. 지지 선언에는 인기 웹툰 <미생>을 쓴 만화가 윤태호, 드라마 <도깨비>의 작가 김은숙, <시그널> 작가 김은희, 소설가 공지영, 시인 정호승·황지우, 화가 임옥상·황재형, 만화가 박재동, 가수 신대철·리아 등이 이름을 올렸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