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나는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 제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민주화 운동을 '광주사태'로 지칭하면서 자신을 '치유와 위무를 위한 씻김굿에 내놓을 제물'로 비유했다.

전 전 대통령은 '전두환 회고록' 서문을 통해 "지금까지 나에게 가해져온 모든 악담과 증오, 저주의 목소리는 주로 광주사태에서 기인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the

이어 "광주에서 양민에 대한 국군의 의도적이고 무차별적인 살상 행위는 일어나지 않았고 무엇보다도 발포 명령이란 것은 아예 존재하지도 않았다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그렇다고 해서 (국민들의) 나에 대한 미움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은 "나는 대통령이 됐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이미 죄인이 된 것"이라며 "면소 판결로 지나갔던 사법적인 판단은 다시 '역사 바로세우기'란 이름 아래 소멸시효까지 정지시키는 특별법 제정과 유죄를 전제로 강행된 재판을 연출해냈다"고 말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으면서 자신들이 지금까지 알고 있던 사실들이 상당 부분 잘못된 것임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진술 내용들이 아주 많이 왜곡된 채 국민들에게 알려져 왔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전 전 대통령은 "권력자의 시각에서 보도 내용을 취사 선택했고, 목소리 큰 사람들이 반기지 않을 내용들은 보도하지 않았다"며 "사실보도의 내용이 잘못됐었기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인식하고 있는 진실과 실체적 진실 사이에는 적지 않은 괴리가 생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the

자신의 정치자금 문제에 대해선 "변명도 할 수 없는 허물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여당의 총재로서 당의 운영과 선거에 소용되는 막대한 자금을 조달해야 할 책임이 대통령인 나에게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 전 대통령은 "국민의 세금을 사용할 수 없었던 재정 사정 때문에 기업인한테서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나에게 원죄가 있는 만큼 억울하다고 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했다.

다만 "5·18 특별법 재판과 병합된 재판에서 뇌물의 개념을 확대해석함으로써 내가 받은 자금은 모두가 뇌물이라는 새로운 판례를 만들어내기도 했다"며 억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