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신문 "북한 작년 5월 당 대회 앞서 김정은 암살 미수"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UNG
KCNA KCNA / Reuters
인쇄

지난해 북한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겸 조선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암살시도가 있었으나 미수에 그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 도쿄신문은 2일 '북한 관계자'를 인용, 북한 국가안전보위부(현 국가보위성)이 작년 5월 평양에서 열린 제7차 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김 위원장 전용 열차에 대한 폭파계획을 적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보위부는 당시 평안남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사상교육에서 "수상한 행동이나 발언을 하는 인물이 있다면 보위부에 속히 통보하라"며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계자가 전한 보위부의 교육 내용에 따르면 '1호 열차'(김정은 전용 열차) 폭파를 계획했던 용의자는 '진학에 실패한 남성'으로서 "제도(체제) 전복을 위해선 수뇌부(김정은)를 먼저 제거해야 한다"며 김 위원장 참석 행사장으로 이어지는 기찻길에 폭발물을 설치하려 했었다고 한다.

northkorea

이 남성은 주변의 탄광 근로자들에게 '폭약을 이용하면 물고기를 많이 잡을 수 있다'고 얘기해 이들 중 3명으로부터 폭약을 입수하는 데까지는 성공했으나, 이를 수상히 여긴 다른 근로자들의 신고로 보위부에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보위부 관계자는 당시 사상교육에서 이 남성이 '평소에도 김정은으로의 권력 승계를 비판해왔다'는 주민 신고도 있었다고 설명했으나, 이 남성이 체포된 시기 등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도쿄신문은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은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직후에도 평안남도의 교도소에서 출소한 남성 5명이 '체제 전복'을 모의했다가 당국에 적발된 사실도 보위부의 사상교육을 통해 소개됐다고 전했다.

이들 남성은 김정일 사망 이틀 뒤인 2011년 12월19일 "때가 왔다. 절호의 기회"라며 '비밀결사대'를 조직, 북한 내 주요 시설 폭파와 요인 암살 등을 계획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한 참가자가 고민 끝에 약 1개월 뒤 부친에게 이 같은 계획을 알리면서도 5명 모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이 같은 보위성의 교육 내용이 사실이라면 "북한 내에 정권 전복을 꾀할 정도로 강한 체제 불만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