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다시 꺼낸 아들 특혜 의혹에 문재인이 한 글자로 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rudeau

연합뉴스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오늘(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자신의 아들 문준용씨의 과거 취업특혜 의혹을 다시 거론하고 나선 데 대해 딱 한 글자로 답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후보는 이날 자신의 지지모임 '더불어포럼'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허허, 우리 부산 사람들은 그런 일을 보면 딱 한마디로 말한다. 뭐라고 하냐면 '마!'(라고 한다)"라며 웃은 뒤 "거기에 한마디 더 보태면 '마! 고마해!"라고 말했다고 한다.

뉴스1에 따르면 이어 문 후보는 "2007년부터 10년 넘도록 뻔히 밝혀진 사실을, 뭔 계기만 하면 또 하고, 또 하고, 또 하고, 언제까지 이렇게 되풀이할건가"라며 "언론은 언제까지 그걸 계속 받아주는가. 이제 좀 그만하자고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홍준표 의원은 아래와 같이 문 후보 측에 대해 말한 바 있다.

앞서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서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특혜 의혹 논란을 언급하면서 "권재철 한국고용정보원장이 청와대에서 문 후보 밑에 있다 내려온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대로 조사해보면 정유라와 비슷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권 원장은 청와대 노동비서관 등을 지냈으며, 문 후보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지냈었다.-뉴스1(4월 2일)

아래는 연합뉴스가 전한 문재인 후보의 이어지는 발언이다.

"정치인 문재인을 검증하는 것은 언제든 할 수 있는 일이지만 그 과정에서 제 아들이 겪는 인권의 침해나 인격에 대한 모욕 그런 부분들은 용납할 수 있는 일이겠나."

"그런 점을 제대로 감안해 줘야 하지 않겠나. 정치인들에게도 언론인들에게도 부탁드리고 싶다."-연합뉴스(4월 2일)

관련 기사 : 이재명이 네거티브의 화살로 문재인을 직접 조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