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박근혜 사면에 대해 "국민 뜻 어긋나게 행사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54
뉴스1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경선후보의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관련 발언을 정면 비판했다.

안 후보는 지난달 3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사면 여부 검토 가능성을 묻자 "국민 요구가 있으면 (사면)위원회에서 다룰 내용"이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문 후보는 이날 자신의 지지모임 '더불어포럼'이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구속되자마자 돌아서서 바로 사면이니, 용서니 이런 말이 나온다는 게 저는 참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어 "굳이 박 전 대통령 개인으로 말할 필요없이 대통령의 사면권은 국민의 뜻에 어긋나게 행사돼선 안 된다. 국민의 뜻에 어긋나게 행사되지 않도록 제도적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42

문 후보는 특히 안 후보가 이에 대해 "대세론이 무너져 초조한가 보다"라고 받아친 데엔 "취지가 잘못 전달됐다고 하니 다행"이라며 맞받았다.

다만 문 후보는 같은 당 이재명 후보 측이 이같은 논쟁과 관련 "대선후보들이 '사면불가' 약속을 하고 실천하면 된다"고 한 데에는 거부했다.

그는 "특정인을 놓고 사면불가, 절대로 사면하지 않겠다는 걸 미리 공약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도적으로 제한하고 국민 뜻에 어긋나게 행사하지 않도록 근원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또 이와 관련 안 후보가 언급한 사면위원회도 대책이 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국회의 통제도 강구할 수 있고 사면의 기준을 보다 명료하게 구체적 기준을 정하는 것도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사면권이 대통령의 권한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그것 역시 국민으로부터 위임된 권한이기 때문에 국민의 뜻에 어긋나게 행사되지 않도록 확실한 제도적 장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