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초등생 유괴·살해한 16세 용의자 조현병 확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연합뉴스는 8세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10대 용의자가 조현병(정신분열증)으로 최근까지 정신과 치료를 받은 사실이 병원 진단서로 최종 확인됐다고 전했다.

colombia rain

인천 연수경찰서는 30일 살해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A양(16)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양은 29일 오후 12시47분께 인천 연수구 동춘동의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인 B양(8)을 꾀어 유인한 뒤 공원 인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살해하고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유괴 직전 친구들과 놀다가 “엄마에게 전화해야 한다”며 공원에 있던 A양에게 “휴대전화를 빌려 달라”고 말한 뒤 A양을 따라 A양의 거주지인 인근 아파트로 갔다.

A양은 평소에도 자주 해당 공원에 나와 벤치 등에 앉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양 부모는 같은 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했지만 B양은 같은 날 오후 10시35분께 해당 공원 인근 아파트 옥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양의 시신은 발견 당시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지난 30일 경찰 관계자는 지난 “A양 부모 모두 직업을 갖고 있어 범행 추정 시각 당시 집에 없었다”며 “현재까진 A양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SBS에 따르면 경찰은 범행 장소인 아파트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화면을 토대로 이번 사건을 A양의 단독범행으로 결론 내렸다.

SBS에 따르면 경찰은 당일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살인부터 시신유기까지 모든 범행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으나 A양과 함께 사는 부모는 사건 당일 오후 7시 40∼46분 차례로 집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내가 살해한 건 맞지만 왜 살해했는지, 어떻게 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후 사건 조사에서 경찰이 2015년 이후 A양의 병원 진료 기록을 확인한 결과, 그는 우울증과 조현병으로 최근까지 주기적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으나 입원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최초 우울증으로 치료받다가 질환이 악화해 조현병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