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빅3의 연봉이 확 깎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불황에 시달리고 있는 대형 조선 3사의 임직원 평균 연봉이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임금이 크게 줄었다.

news1

2일 각사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직원 평균 급여가 2014년 7400만원에서 2015년 7500만원으로 소폭 올랐지만 지난해에는 무려 1500만원(20% 감소)이 줄어든 6000만원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로 6718만원을 지급했다. 2015년 7827만원과 비교하면 14.2% 감소한 수치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2014년 7527만원의 평균 연봉을 기록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2014년 7200만원에서 2015년 7100만원, 다시 지난해 6800만원을 기록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사업보고서에 나타나는 평균 연봉은 사내 등기이사를 제외한 임원과 일반직원이 포함된다. 따라서 임원을 제외한 일반 직원의 평균 연봉은 사업보고서상 수치보다 더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3사 최고경영자(CEO)들도 지난해 연봉을 일부 또는 전액 반납하는 등 인건비 줄이기에 동참했다.

지난해 조선 3사 등기임원 중 연봉 5억원 이상 조건을 충족해 사업보고서상 연봉이 공개된 경영진은 전태흥 삼성중공업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이 유일하다. 전 부사장은 작년 급여, 상여를 포함해 총 5억8800만원을 받았다.

반면 2015년 연봉 10억5300만원을 받은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은 지난해 연봉 5억원 미만으로 연봉공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는 작년 7월부터 월급 전액을 반납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미등기임원),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도 지난해 임금 전액을 반납했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도 지난해 급여 30%를 반납해 5억원 이상 명단에서 빠졌다. 정 사장은 올해 회사가 정상화 될 때까지 임금 전액을 반납하기로 했다. 전임 고재호 사장은 2015년 급여와 상여, 퇴직금을 포함해 총 21억5400만원을 수령한 바 있다.

news1

한편 3사의 직원수도 빠르게 줄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015년 직원수(이하 비정규직 포함) 2만7409명에서 지난해 2만3077명으로 약 4000명의 인력을 감축했다.

대우조선도 같은기간 1만3199명에서 1만1261명으로, 삼성중공업은 1만3974명에서 1만1897명으로 각각 1900~2000명 가량 인원을 줄였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만이 올해 상반기 수시채용으로 소수 인력을 보강할 뿐 대우조선과 삼성중공업은 채용 계획이 없다"며 "이미 대우조선의 경우 내년까지 9000명 수준으로 인력을 줄일 예정이어서 향후 조선업 종사자는 더욱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