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 곧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고 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오는 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와 동반탈당한 최명길 의원은 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중요 정당의 후보들이 경선을 통해 3일(민주당)과 4일(국민의당) 확정되지 않느냐. 그 바로 다음 날이 5일"이라며 "5일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당사자인 김 전 대표도 언제 어떻게 하든 준비는 돼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세월호가 뭍으로 올라온 상황에 3년 동안 못 찾았던 실종자의 유골을 찾는다든지 하는 상황이 되면 국민적인 애도가 필요하니 그런 점을 감안해 김 전 대표가 날짜를 확정하고 있지 않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1

김 전 대표는 최근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상임 공동대표에 대해 '합리적'이라는 등 긍정적 평가를 하며 두 사람 간 막판 연대 가능성도 열어두는 분위기다.

최 의원은 이와 관련 "소위 '자강'으로 당내 독자적 역량으로 대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진실의 순간'이 온 것"이라며 "스스로의 역량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상황이 왔으니 이제 서로 솔직해질 때"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양자구도 하에서 (지지율이) 비슷한 수치가 나오는 건 상식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그러나 양자구도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지겠나. 상상적 구도"라며 "문재인 전 대표와의 양자구도를 만드려고 해도 누군가가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