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이 홍준표와 자유한국당에 진지하게 '폐업'을 조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SJ
뉴스1
인쇄

정의당 대선주자인 심상정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대선후보로 확정한 것에 "나라 망신 그만 시키라. 폐업이 애국이라는 말씀 드린다"고 비난했다.

심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은 자당 소속 대통령이 형사피의자로 수감된 날 또 한 명의 형사피의자를 대통령후보로 선출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반체제' 정당도 아니고 93명 의원을 가진 원내2당이 벌이는 엽기적 행태에 할 말을 잃는다"며 "해외토픽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용서할 때가 됐다'가 (홍 지사) 당선일성"이라며 "경쟁자 김진태 의원 말마따나 과연 '명불허전'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남도민 여러분에 축하말씀 드린다. 이제 꼼수만 깨트리면 된다"며 "제가 무슨 일이 있어도 홍준표 후보는 꺾어 촛불시민 자긍심을 지켜내겠다"고 언급했다.

다음은 심 대표의 페이스북 글 전문.

목포에서 올라오며 홍준표 지사가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확정됐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먼저 경남도민 여러분들께 축하의 말씀 드립니다. 이제 꼼수만 깨트리면 됩니다. “박근혜 용서할 때가 됐다”가 당선일성입니다. 제 기억이 틀리지 않다면 오늘 새벽에 들어가셨습니다.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았습니다. 경쟁자 김진태 의원 말마따나 과연 ‘명불허전’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자당 소속 대통령이 형사 피의자로 수감 된 날, 또 한 명의 형사 피의자를 대통령 후보로 선출했습니다. 법치는 민주체제의 근간입니다. ‘반체제’ 정당도 아니고, 93명의 국회의원을 가진 원내 2당이 벌이는 엽기적 행태에 할 말을 잃습니다. 해외토픽감입니다. 나라 망신 그만 시키고, 폐업이 애국이라는 말씀 드립니다. 제가 무슨 일이 있어도 홍준표 후보는 꺾어서 촛불시민의 자긍심을 지켜내겠습니다.


Close
심상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