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단체들이 공항 검색 뚫는 '노트북 폭탄'을 개발했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테러단체들이 공항 보안검색을 통과할 수 있는 '노트북 폭탄' 기술을 개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CNN이 미국 정보·사법당국 관료들을 인용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이들이 개발한 폭탄은 미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널리 사용되는 일부 특정 공항검색대 기기를 통과할 수 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져 경각심을 불러 일으킨다.

보도에 의하면 미국 당국은 지난 수개월에 걸쳐 이런 정보를 입수했다. 이에 따르면, IS 등 테러단체들은 공항 보안검색 기기를 확보해 폭발물과 전자장치를 노트북에 숨길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왔다.

이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동·아프리카 8개국(10개 공항)발 입국자에게 노트북·노트북보다 큰 규격의 전자기기 기내반입을 금지한 것은 바로 이 정보에 기반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당시 정부 관료들은 IS 등이 전자기기 배터리 부분에 폭발물을 숨길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laptop airplane

그러나 최근 수집된 첩보에 따르면 IS의 폭탄 개발자들은 이에 그치지 않았다. 이들은 폭발물을 탑재한 노트북이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할 때까지 오랜 시간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더 정교한 기술을 개발해냈다.

또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실험 결과, 설계가 복잡함에도 불구하고 가정용 공구만 가지고도 노트북을 손쉽게 개조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서로 다른 배터리와 폭발물 설계를 바꿔가며 다양한 종류의 노트북 폭탄을 실험해 본 결과였다.

FBI는 미국 교통안전국(TSA)이 인증해 미국과 전 세계에서 일반적으로 이용되는 보안검색 기기 특정 모델을 실험에 활용했는데, 폭탄은 이 기기를 통과할 수 있었다고 CNN은 전했다. 이에 따라 FBI는 공항검색대 기기들이 이 신종 폭탄을 더욱 감지하기 어렵다고 결론 내렸다는 것.

CNN에 이 같은 정보를 전달한 것은 3명의 관료들이었다. 이들은 미국 정부를 움직이게 한 정보가 구체적이고 신빙성 있으며 믿을 만하다고 설명했다. 한 관료는 "머리털이 쭈뼛서는 발견"이라고도 덧붙였다.

국토안보부는 CNN에 "정책상 우리는 정보당국이 수집한 정보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평하지 않지만, 정보당국 분석 결과는 테러집단이 전자기기에 폭발물을 숨겨 상업용 항공기를 지속적으로 겨냥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미국 정부는 현존하는 정보를 계속해서 재분석하며 새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