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 민주당 대선후보에 성큼 다가섰다. 결선투표는 없을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뉴스1
인쇄

문재인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에서 호남권과 충청권에 이어 영남권에서도 1위를 차지해 3연승을 거뒀다. 민주당은 이제 4월3일 수도권(강원·제주 포함) 경선 하나를 남겨놓고 있다. 그날까지 총합산해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면 결선투표 없이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

문 후보는 31일 부산 연제구 부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의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영남권역 선출대회’에서 합계 64.7%(12만8429표)를 득표하며 1위를 굳혔다. 투표소 사전투표 70.2%, 자동응답투표(ARS) 64.3%, 대의원단 현장투표 82.4%의 득표율을 보였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3위에 머물렀던 이재명 후보는 영남권에서 합계 18.5%(3만6780표)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안희정 후보는 16.6%(3만2974표)를 득표해 3위를 했다. 최성 후보는 0.2%(403표)로 4위에 머물렀다. 호남, 충청, 영남권 세차례의 경선 결과를 합산하면, 문 전 대표는 59.0%로 과반을 훌쩍 넘겼고, 안 후보는 22.6%, 이 후보는 18.2%로 그 뒤를 추격하고 있다.

1

문 후보는 개표 결과가 발표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지역에서는 아주 선전한 것 같다. 좋은 경선을 해주신 우리 경쟁하는 후보님들과 그 지지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수도권 비중이 워낙 크기 때문에 아직은 안심할 수 없는 상태”라며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도록 수도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수도권 경선에서도)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해서는 압도적인 정권교체 필요하고, 또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압도적 경선승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호소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캠프 쪽에선 ‘텃밭’이나 다름없는 영남권에서 2위 후보와의 격차를 4배까지 벌리는 등 앞선 두차례의 경선 때보다 큰 차이로 압승하자 3일 수도권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될 것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대세론’을 흔들기에는 시간이 얼마 안 남았고, 수도권 경선이 전국 선거의 양상을 띄는 만큼 각종 여론조사 추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어서다. 산술적으로만 따지면, 투표율을 65~70%를 전제로 계산(전체 선거인단 수는 214만1138명)할 때, 과반 득표를 하려면 70만~75만표를 얻어야 한다. 이미 이날까지 누적 33만1417표를 얻은 만큼, 수도권 경선에서 40만표 이상을 얻으면 과반 득표에 성공하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