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야수', 350만 관객 돌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영화 ‘미녀와 야수’가 ‘라라랜드’ 흥행을 넘어 350만 관객을 돌파했다. 3주 연속 주말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어 금주 주말을 기점으로 400만 명 기록 및 올해 외화 최고 흥행작에 등극할 전망이다.

31일 오후 3시 30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 기준 ‘미녀와 야수’가 누적관객수 3,500,279명을 기록해 16일 개봉 이후 16일 만에 350만 명 관객을 넘어섰다. 또한 주말을 앞두고 예매율 역시 급등, 3주 연속 주말 예매율 1위를 차지하고 있어 이와 같은 속도라면 이번 주말 내 올해 외화 최고 흥행작 기록 및 국내 관객 400만 명 관객 돌파가 유력시 된다.

beauty

‘미녀와 야수’는 국내에서 오프닝으로만 157만 명을 동원해 4일만에 150만 명, 8일만에 200만 명, 11일만에 300만 명을 차례대로 돌파하며 역대 3월 개봉영화뿐만 아니라 올해 개봉영화 신기록을 세웠다. 수일 내 2017년 개봉 외화 최고 성적을 보유하고 있는 ‘너의 이름은.’(3,650,463명) 제치고 1위에 올라설 것으로 예상되며, 이후 역대 3월 개봉영화 최고 관객수 2위인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최종 396만 명/2014년)와 1위인 ‘건축학개론’(최종 411만 명)의 기록 갱신까지 가시권에 두고 있다. 북미에서는 일찌감치 역대 뮤지컬 영화 1위에 오른 데 이어 국내에서도 이미 ‘라라랜드’의 흥행 기록을 넘어섰다.

특히 관객들의 뜨거운 요청으로 4월 1일과 2일,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3D 더빙판 상영과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3D자막판과 디즈니 라이브 액션 ‘미녀와 야수’ 패키지 상영회가 열려 주말에 더욱 많은 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최고의 실사화라는 호평 속에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흥행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 북미에서도 역대 3월 개봉영화는 물론 전체 관람가 영화 최고 오프닝을 기록하고 10일만에 3억 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2017년 월드 와이드 1위로서 전 세계적으로 이미 7억 달러 흥행 수익을 돌파했고, ‘겨울 왕국’으로 역대급 기록을 세웠던 일본에서 4월 개봉을 앞두고 있어 10억 달러 돌파 역시 무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미녀와 야수' 테마의 웨딩 화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