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목항에 노란 트레일러가 나타난 이유가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월호 참사 생존자인 양인석(52)씨가 31일 진도 팽목항에 나타나 미수습자 가족들의 이사를 도왔다.

양씨는 이날 오후 노란색으로 외관을 칠한 대형 트레일러 차량 한 대를 몰고 팽목항 미수습자 가족 숙소에 도착했다. 트레일러에는 노란색 바탕에 세월호 추모 리본이 곳곳에 그려져 있었고, '리멤버(Remember) 0416'이라는 글씨도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

sewol ferry

그는 2014년 4월16일 세월호에 트레일러를 싣고 제주로 향하던 중이었다. 그날 아침 세월호가 갑자기 기울면서 침몰 위기가 닥치자 그는 어린이, 학생 등 다른 이들을 구조하러 나섰다. 헬기에 손이 닿자마자 이들을 먼저 태워서 내보냈다. 자신의 안위를 돌볼 틈이 없었다. 자신도 헬기에 매달려 구조됐지만 미처 구조의 손길을 내밀지 못한 아이들에게 늘 미안한 마음을 품고 살아왔다. 당시 악몽은 가슴속 깊이 상처로 남아 3년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았다.

참사의 고통으로 양씨는 아직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고, 생활고도 겪고 있지만 세월호 피해자들에게 손길을 내밀어야 한다는 의지만은 확고했다. 어렵게 마련한 트레일러에 노란색을 칠하고 추모 문구와 그림을 새긴 이유도 세월호를 잊지 않기 위해서다.

그는 지난 27일 세월호가 인양에 성공했다는 소식을 듣고 400여㎞를 달려 팽목항에 도착했다. 세월호를 두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지만, 무엇보다 미수습자 가족들을 돕고 싶었다. 그는 세월호에서 함께 구조된 다른 화물기사와 함께 미수습자 가족들의 숙소를 목포신항으로 옮기는 일을 도맡았다.

그는 “조금이라도 가족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 찾아왔다. 아픈 기억이 있는 팽목항에 오니까 다시는 이런 참사가 없어야 한다는 생각이 더 강해진다”고 말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세월호, 뭍으로 올라오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