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자택 거금에 경매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경기도 성남시 분당 자택이 법원 경매에 나왔다.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은 지난 15일 경기도 성남시 분동구 구미동에 있는 임 전 고문 소유의 2층짜리 단독주택에 대해 경매 개시결정이 내려졌다고 31일 밝혔다.

이 주택은 임 전 고문의 단독 소유로 지난 2000년 4월 매매를 통해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택은 대지 417.1㎡에 건물 1층 201.15㎡ 2층 139.68㎡ 규모다.

boojin lee

지지옥션은 2000년 2월 보존등기가 이뤄진 것으로 보아 매매당시 신축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등기부상 채권최고액은 22억원으로 이 중 1순위 채권최고액 12억원은 2014년 9월 임 전 고민이 소유자겸 채무자로 하나은행에서 대출이 이뤄진 금액이다. 2순위 10억원은 아이알씨주식회사가 채무자로 2015년 3월 대출이 이뤄졌다. 임 전 고문이 아이알씨의 물상보증인으로 자택을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지옥션은 부연했다.

경매는 아이알씨주식회사의 근저당을 근러로 하나은행에서 신청했으며 청구액은 10억원이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나 특수관계인들이 자택을 담보로 기업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아이알씨주식회사의 주소지는 경북 포항시 남구 장흥동으로 주력사업이 철근 가공으로 임 전 고문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임 전 고문의 재무상태 문제이기보다는 대출을 받은 기업의 경영 혹은 실무상 문제가 있어 경매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소유자인 임 전 고문에게 경매개시 결정문이 도달한 게 지난 22일로 향후 경매 취하를 위한 조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인테리어 및 관리상태에 따라 20억원대 이상 감정가가 나올 것으로 보이나 등기부상 채권최고액이 22억원에 달해 타인에게 낙찰될 경우 임 전 고문에게 배당되는 금액은 많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이부진과 임우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