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는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된 홍준표가 측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주자가 22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부산-울산-경남 제19대 대통령후보자 비전대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의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대표는 31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선출된 것과 관련,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남겨두고 있는 홍 지사가 대선후보라니 측은지심이 인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 캠프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촌평을 내고 "한국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홍 지사에게 축하를 보낸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꿩도, 매도 다 놓치고 궁여지책으로 홍 지사를 내세운 한국당도 딱하긴 매한가지"라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끝내 사과 한마디 없이 구속된 이 마당에 차라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고 위로였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런데 손 전 대표의 상황은 홍 지사보다 더 안 좋다.

그나마 경선에서 승리하여 소속 당의 대선후보가 된 홍 지사와는 달리 손 전 대표는 국민의당 경선에서 연일 안철수 후보에게 밀리고 있다. 워낙 격차가 커서 손 전 대표가 이를 뒤집을 가능성은 별로 없다.

막말의 대가 '홍 트럼프'가 무어라 반박할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