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압도적 격차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승리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뉴스1
인쇄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자유한국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성완종 리스트' 의혹으로 도지사직을 상실할 뻔 했던 그는 2심 무죄 판결 이후 '기사회생'하며 대통령 후보가 됐다.

홍 후보는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선통령후보자 선출 전당대회에서 이인제, 김관용, 김진태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대선후보로 확정됐다.

홍 후보는 선거인단 투표에서 61.6%, 여론조사에서는 46.7%를 얻어 합산득표율 54.15%로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나머지 후보들의 득표율은 10%대에 머물렀다.

- 김진태 : 선거인단21.1% 여론조사 지지율 17.5% 합산율 19.30%
- 이인제 : 선거인단 5.1%, 여론조사 지지율 24.6% 합산율 14.85%
- 김관용 : 선거인단 12.2% 여론조사 지지율 11.2% 합산율 11.7%)

hong

홍 후보는 이날 후보 수락 연설에서 "유약한 좌파 정부가 탄생하면 대한민국은 살아날 길이 막막하다"며 "이제는 강단과 결기를 갖춘 스트롱맨이 필요한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기대고 의지했던 담벼락은 무너졌다"며 "국민과 한국당의 새로운, 든든하고 튼튼한 담벼락, 대통령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늘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된 날"이라며 "어떻게 보면 '이중 처벌'이라는 느낌을 받는 날이다. 이제 국민도 박 전 대통령을 용서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을 향해서는 "우리가 문을 열어놓고 돌아오도록 기다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hong

검사 출신인 홍 후보는 1996년 신한국당 소속으로 출마한 15대 총선에서 처음 국회의원이 됐으며, 18대 총선까지 4선을 지냈다.

2008년 한나라당 원내대표, 2011년 한나라당 대표를 지냈지만 당내에서는 늘 비주류로 분류됐다. '친박'과 사이도 좋지 않았다.

'앵그리 홍'이라는 별명에서 보듯 홍 후보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비호감도가 8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Close
홍준표 김진태 자유한국당 토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